이메일 관리자 즐겨찾기추가
주요행사

  •  
    작성일 : 21-06-24 11:52
    황수연강남구지회장 중앙일보 시론(6/23일자 논단)
     글쓴이 : 강남구지회
    조회 : 247  

    중앙일보

     

    [시론] 도쿄올림픽 D-30일, 경기보다 선수 안전이 먼저다

    [중앙일보] 입력 2021.06.23 00:29

    황수연 학교체육진흥연구회 회장

    황수연 학교체육진흥연구회 회장

    도쿄올림픽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그러나 도쿄올림픽을 정상적으로 치를 수 있을지는 아직 불투명하다. 코로나19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기 때문이다. 다음 달 23일 개막을 앞두고 일본은 물론 전 세계에서 개최 반대 여론이 들끓고 있다.
     

    코로나 위기에 올림픽 강행하나
    정치적·상업적으로 이용 말아야

    일본 아사히신문이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취소하자’는 응답이 83%나 된다. 5월 초 하루 7000명까지 치솟았던 확진자가 최근 2000명 선으로 줄었으나 누적 확진자는 이미 78만 명을 넘었다. 사망자도 1만4000명을 넘었다.
     
    전 세계 코로나 사망자는 387만명을 돌파했다. 1차 세계대전 때 835만 명 희생된 사실을 생각하면 3차 세계대전이 벌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비참한 상황이다. 이런 엄중한 시기에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을 아예 취소하자는 주장이 일본 안팎에서 여론의 공감을 얻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측면도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헌장을 보면 올림픽 이념의 기본원칙 제1항은 “올림픽 이념의 목표는 인간의 존엄성 보존을 추구하는 것이며 스포츠를 통한 조화로운 인류 발전에 이바지하는 것”이라고 분명히 규정한다. 더구나 도쿄올림픽 개최는 올림픽 헌장 제27조 6항에도 어긋난다는 지적을 받는다. 정치적 의도로 올림픽이 강행되고 있으며, 올림픽의 숭고한 정신과 이념을 상업적 목적으로 오염시키고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에 일본 지도를 게재하면서 독도를 포함한 것도 큰 문제다.  
     
    대한민국의 고유 영토인 독도 영유권을 명백히 침해한 행위여서다. 지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때는 남북단일팀의 한반도기에 독도를 표기하려 하자 IOC가 제동을 걸었다. 한반도기에 독도를 포함하는 것은 정치적 행위라는 이유로 IOC가 독도를 삭제하도록 한국 측에 권고했고 IOC 지적을 받아들여 한반도기에서 독도를 지웠다.
     
    아직도 세계는 코로나 팬데믹 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런데 일본의 국가적 자존심과 일부 정치인의 아집 때문에 도쿄올림픽을 강행한다면 먼 훗날 역사는 어떻게 기록할 것인가. 긴급사태가 선언되고 백신 접종이 바이러스 확산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는 상황인데도 IOC와 일본 정부는 서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무엇보다 도쿄올림픽은 일본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다. 개최한다 해도 해외 관중은 갈 수가 없을 것이다. 일본은 도쿄올림픽을 유치하면서 20년 장기 불황을 극복하고 후쿠시마 원전 참사를 이겨낸 ‘일본 부흥’의 상징적인 행사로 삼으려고 했다. 일본의 국가적 자존심, 정치적 이해관계, IOC의 상업성이 맞물리면서 올림픽 정신을 훼손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도쿄올림픽을 강행하려는 것은 막대한 TV 방송 중계권 수입을 포기할 수 없기 때문으로 보인다. IOC는 중계권 계약을 딴 방송사로부터 천문학적인 금액의 중계권료를 받기 때문에 올림픽을 어떻게든 강행하려 한다는 비판을 받는다.
     
    지금이라도 일본 정부와 IOC는 올림픽 정신에 어긋나는 도쿄올림픽 취소를 검토하길 바란다. 올림픽을 정치적·상업적으로 이용하지 말아야 한다. 스포츠의 가치를 훼손하면서까지 올림픽을 강행할 것인가. 도대체 도쿄올림픽은 누구를 위한 올림픽인가. 국가를 위해 수년간 피땀 흘린 선수들에겐 안타깝고 미안하지만, 올림픽을 취소하는 것이 옳다는 것이 필자의 개인 입장이다.
     
    스포츠의 최고 가치는 개인의 행복 추구다. 어떤 메달도 인권보다 가치가 높을 수 없다. 국위 선양이 선수 개인의 행복에 앞설 수 없다. 올림픽 경기보다 선수들의 안전과 생명 보호가 먼저다.
     
    황수연 학교체육진흥연구회 회장
     
    ※ 외부 필진 기고는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Total 37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37
    강남노인종합복지관일행 추석맞이 인사차 방문(2021.9.16)
         2021년 9월 16일(목) 추석 한가위 명절를 앞두고 관내 유관기관인 강남노인종합복지관 일행이 인사차 강남구지회 황수연 지회장을 예방하였다.   김경수부장, 신현상, 김정민 일행은 추석 명절을 맞이하여 인사차 방문하였다며, 지회직원들에게 줄 정성스런 선물을 전달하며 건…
    2021-09-16 9
    36
    행복한 한가위 명절 되세요
    코로나 사태로 어려운 시국이지만, 가족과 함께 조상들을 숭배하고 모처럼 화목한 추석명절 맞으시기 바랍니다. 강남구지회 황수연 회장 및 임직원 일동
    2021-09-10 30
    35
    황수연지회장의논단 조선일보기사(2021.9.2) (1)
    황수연강남구지회장의 논단이 조선일보에 게제되었습니다.(2021년 9월 2일 목요일 기사내용입니다.
    2021-09-03 27
    34
    소식지 7월호 발행 (1)
    강남구지회는 지난 7.28 에 7월호 소식지를 발행하여 각 경로당에 배부하고 전회원에게 공지하도록 하였다. 강남구지회는 황수연 지회장님의 선거공약인 화합과 소통을 실천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2021-08-23 70
    33
    소식지 6월호
    강남구지회에서는 지난 6.28에 소식지를 발행하여 각 경로당에 우편으로 발송하였다.
    2021-08-23 61
    32
    황수연 지회장, 세계적 권위지 미국 "뉴욕타임즈" 에 올림픽 관련 기고문이 …
    지난 2021년 6월 23일 중앙일보에 기사화된 황수연 강남구지회장의 논단 "[시론] 도쿄올림픽 D-30일, 경기보다 선수 안전이 먼저다" 기사가 6월 24일자 세계 최고의 권위지 뉴욕타임즈에 영문으로 보도 되었다. 황수연지회장은 지난 40여 년 동안 조선일보, 중앙일보 등 각종 신문 언론에 약 100여 편의 논…
    2021-07-22 159
    31
    황수연강남구지회장 중앙일보 시론(6/23일자 논단)
    인쇄하기 취소 [시론] 도쿄올림픽 D-30일, 경기보다 선수 안전이 먼저다 [중앙일보] 입력 2021.06.23 00:29 황수연 학교체육진흥연구회 회장도쿄올림픽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그러나 도쿄올림픽을 정상적으로 치를 수 있을지는 아직 불투명하다. 코로나19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
    2021-06-24 248
    30
    지회 소식지 5월호 발간 (1)
    본회는 화합과 소통의 일환으로 각 경로당회장과 회원들에게 지회운영사항을 알리는 5월 소식지를 제작하여 각 경로당에 2부씩 배부하였다. (5.25)
    2021-05-28 407
    29
    백세시대신문기사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 강남구지회 방문)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 대한노인회 강남구지회 방문 이주세 기자 승인 2021.05.20 09:24 황수연 지회장과 경로당 방역 및 지원대책 간담회 2개 경로당 방문해 운영실태도 점검, 요청사항 경청 [백세시대] 대한노인회 강남구지회(지회장 황수연)는 5월 …
    2021-05-26 361
    28
    서울시 김선순 복지정책실장, 대한노인회 강남구지회 방문-강남신문 보도…
    서울시 김선순 복지정책실장이 대한노인회 강남구지회를 방문했다. 김실장은 지회 방문에 앞서 강남구청 조재중 어르신복지과장의 안내로 지회 산하 한마음 경로당과 래미안삼성2차 경로당을 방문해 코로나 감염예방수칙 준수와 방역상황 그리고 경로당운영 실태 확인 등 어르신복지의 현장…
    2021-05-20 313
    27
    서울시 김선순 복지정책실장 강남구지회 방문(5/18)-강남내일신문보도내용
    서울시 김선순 복지정책실장이 지난 18일 대한노인회 강남구지회(지회장 황수연)를 방문해 코로나 사태에 따른 강남구 관내 경로당 운영상의 문제점과 향후 대책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황 지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어르신들의 무력감과 건강관리에도 어려움이 많고, 경로당…
    2021-05-20 365
    26
    어버이날 기념 오세훈 서울시장 대한노인회 예방
    오세훈 서울시장은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5.7 오전에 대한노인회를 예방하여 어버이날을 축하하고 서울시 노인정책 등 어르신 복지향상을 위한 정책 간담회를 가졌다. 이자리에는 서울시 25개 자치구 지회장을 대표하여 황수연 본회 지회장(대한노인회 선임이사)이 배석하였으며, 황수연 지회장…
    2021-05-10 356
    25
    강남구청 이호현 국장 어버이날을 맞아 지회방문- 축하 꽃다발 전달
    지난 5월 7일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강남구청 이호현 국장님과 조재중 어르신 복지과장님이 본회를 내방하여 강남구 어르신들을 대표한 황수연 지회장에게 각각 축하꽃다발을 전달하고 환담을 나누었다. 이자리에서 황수연 지회장은 " 그동안 조재중 과장님과 이호현 국장님께서 구청장님의 뜻을 잘 받…
    2021-05-10 388
    24
    강남구지회 모범지회 표창받아
    본회는 최근 상급회인 서울시연합회와 대한노인회 중앙회로부터 모범지회로 표창을 받았다. 현 황수연 지회장 이전에는 본회가 상급회로 부터 사고지회로 지명되어 자치구 지회로서의 인정을 못받는 등 대외적  위상과 이미지가 크게 훼손되었지만, 현재는 강남구청의 적극적인 지원과 회장단…
    2021-05-10 357
    23
    (백세신문)장수황씨종친회 격려금전달차 지회방문(4/16)
    대한노인회 서울 강남구지회, 황희정승 후손들로부터 격려금 100만원 받아 승인 2021.04.20 11:29 [백세시대] 서울 강남구지회(지회장 황수연)는 4월 16일 장수황씨 종친회 회장단(황승현 중앙종친회장, 황장효 대종회회장, 황구연 대종회…
    2021-04-20 447
     
     
     1  2  3  
    and or